> News > Hotel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속초 ‘100년의 숲’ 탄소배출권 거래제 외부사업 등록 업무협약 진행한화호텔앤드리조트, 속초시청, 한국임업진흥원이 함께 산불피해지 복원 위해 힘써
차희찬 기자  |  hccha9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4.12  18:34: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화호텔앤드리조트(대표이사 김형조)가 속초시청, 한국임업진흥원과 식목일(4월 5일)에 맞춰 속초 ‘100년의 숲’ 탄소배출권 거래제 외부사업 등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탄소배출권이란 기업이 일정 범위 내에서만 온실가스를 배출할 수 있도록 규제하는 제도다. 신규 산림 조성, 피해지역 복구 등 외부사업을 통한 산림 회복 기여가 인정되면 탄소배출권 거래가 가능하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화호텔앤드리조트와 속초시청, 한국임업진흥원은 속초 산불피해지를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에 등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속초 산불피해지는 2019년 전신주 개폐기의 특고압 전선에서 발생한 불꽃으로 인해 무려 1,266ha(380만 평)가 소실된 곳이다. 재산 피해액은 약 1,300억 원 수준이다. 당시 플라자CC 설악 골프장과 설악 워터피아 일부, 대조영 촬영지인 설악 씨네라마가 완전히 전소될 정도로 큰 화재였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2022년부터 산불피해지 43ha(13만 평) 산림을 복구하는 속초 ‘100년의 숲’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 (왼쪽부터) 한화호텔앤드리조트 김형조 대표이사, 속초시 이병선 시장, 한국임업진흥원 조현국 이사가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속초시청, 한국임업진흥원과 협약은 탄소중립 및 산불피해지 복구에 민관협력 ESG 실천 첫 사례로 손꼽힌다. 특히 속초시청의 경우 2022년 탄소중립 선도도시로써 목표를 발표하고 탄소중립팀을 신설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앞으로 속초 ‘100년의 숲’이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에 등록될 경우 국내 1호 산불피해지 조림 복구를 위한 탄소 감축 사업지가 된다.

김형조 대표이사는 “속초 ‘100년의 숲’ 중 일부는 산불 피해 테마 숲으로 조성해 자연의 가치를 되돌아볼 수 있는 장소로 탈바꿈할 예정”이라며 “탄소 흡수 등 공익적 기여 외에도 산림휴양 등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는 다양한 테마의 웰니스(Wellness) 신사업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100년의 숲’은 양평과 속초에서 약 800ha(250만 평) 대규모 숲을 가꿔 탄소 흡수원을 넓히는 프로젝트다. 특히 양평 ‘100년의 숲’ 일부를 민간 기업 최초로 의무 시장 내 산림부문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등록에 성공했다. 현재까지는 민간 기업 중 한화호텔앤드리조트만 ESG 공시는 물론 배출권 확보와 거래가 가능하다. ‘100년의 숲’이 모두 조성될 경우 20년 동안 약 1만 톤의 탄소를 흡수할 것으로 판단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elAviaOpenMediaContact Us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남대문로 117, 동아빌딩 11층 1179호  |  대표전화 : 02)3297-7607  |  팩스 : 02)6008-7353
오픈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210-13-42325  |  대표 : 마은주
호텔아비아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중 라00701  |  대표ㆍ편집인 : 장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수
Copyright © 2023 호텔아비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