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Hotel
포시즌스 호텔 서울, ‘2018 임진 클래식’ 지원
장진수 편집인  |  hoav@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22  13:30: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제공: 캐나다국가기록청(LAC)

포시즌스 호텔 서울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 성화봉송의 일환으로 6.25전쟁 당시 임진강에서 열린 아이스하키 대회를 재현하는 특별한 행사를 지난 19일 지원했다. 포시즌스 호텔 서울은 평창 동계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캐나다 브랜드로서 한국전 당시 캐나다 참전 군인의 용기와 희생을 기리기 위해 객실 및 행사 케이터링 지원을 결정했다.

파주에서 진행된 '2018 임진클래식'은 한국전 당시 캐나다 참전군인들이 고국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고자 임진강 위에서 개최한 하키경기를 재현한다. 이번 행사는 한국전 종전 65주년을 기리고,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에릭 월시 주한캐나다대사, 이희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위원장, 김준태 파주시장 권한대행 부시장,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등의 주요인사들이 참석했다. '2018 임진클래식'은 한국전 당시 캐나다 참전군인들이 고국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고자 임진강 위에서 개최한 하키경기를 재현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전 종전 65주년을 기리고,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열린다.

   
   
 

임진클래식 하키경기의 역사적 배경은 1952-53년 한국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최전방에 주둔하던 캐나다의 두 부대인 육군 프린세스 패트리샤 경보병연대(PPCLI)와 왕립22연대 부대원들은 얼어붙은 임진강 위에서 하키경기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세 명의 한국전 캐나다 참전용사, 클로드 샤를랭, 데니스 무어, 존 비숍이 특별히 방한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80대 후반의 클로드 샤를랭과 데니스 무어는 한국전 당시 열린 하키 경기에 직접 뛰었던 주역들이다. 캐나다팀과 한국팀의 친선경기는 임진클래식의 원조팀인 캐나다의 PPCLI와 왕립22연대가 하나의 합동팀을 구성하고 한국에 거주하는 캐나다인 일부가 참여한 캐나다 대표팀으로 출전했다. 캐나다 정부가 평화 올림픽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매년 라이벌로 경기를 해온 두 연대를 하나의 팀으로 구성하여 참여하기를 결정한 것이다. 올해 아이스하키가 한국에 공식 도입된지 9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연세대학교와 고려대학교가 최초로 연합팀을 구성해 캐나다팀에 맞섰다.

 

장진수 편집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elAviaOpenMediaContact Us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5026 서울시 광진구 자양로 131, K&S빌딩 307호  |  대표전화 : 02)3297-7607  |  팩스 : 02)6008-7353
오픈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210-13-42325  |  대표 : 마은주
호텔아비아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광진 라 00128  |  대표ㆍ편집인 : 장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수
Copyright © 2018 호텔아비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