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Hotel
페어필드 바이 메리어트, 브랜드 탄생 30주년 기념 브랜드 이니셔티브 발표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이고 해비타트와의 관계 확대
한정현 기자  |  aeher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18  10:19: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에서 두 번째로 큰 브랜드인 페어필드 바이 메리어트(Fairfield by Marriott)는 창립 30주년을 기념해 페어필드 팜(Fairfield Farm)에서 탄생한 브랜드의 유산을 기리고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을 선보이며 해비타트(Habitat for Humanity)와의 파트너십을 통한 글로벌 사회적 책임 이니셔티브를 시작했다.

전 세계에서 약 900여개의 호텔이 운영중인 페어필드 바이 메리어트는 호텔 업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브랜드 중 하나로 1951년 J.W. 메리어트와 앨리스 메리어트(J.W. and Alice Marriott)가 구입한 버지니아주 흄(Hume)에 위치한 목장인 페어필드 팜(Fairfield Farm)에서 시작되었다.

블루리지 산맥(Blue Ridge Mountains)과 래퍼핸녹 강(Rappahannock River) 사이에 위치한 페어필드 팜은 메리어트 가족이 친구, 비즈니스 동료, 미국 대통령 아이젠하워(Eisenhower)와 레이건(Reagan) 등 고위 관료를 접대했던 곳으로 일상에서 벗어나 휴식을 제공하는 공간이었고, 1987년 브랜드 설립 당시 영감을 심어주었다.

이름 그대로 이 브랜드는 모든 타입의 여행객들에게 조용하고 완벽한 숙박을 제공한다.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 및 가족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브랜드의 유산이 확립되었고 페어필드 100% 보장(Fairfield 100% Guarantee) 서비스 철학은 오늘날 전 세계 3,000명이 넘는 직원들에 의해 자랑스럽게 유지되고 있다.

클래식 셀렉트 브랜드(Classic Select Brands) 부문 수석 부사장 겸 글로벌 브랜드 리더 자니스 밀햄(Janis Milham)은 “페어필드 바이 메리어트는 올해 브라질, 중국, 네팔 등 새로운 시장에 진출하면서 빠른 글로벌 성장을 이루어 냈으며 그 근원은 30년 전 페어필드 팜이 브랜드를 발전시키는데 도움을 준 완벽한 서비스 경험을 고취시킨 것으로부터 시작되었다”고 말하며 “브랜드에 있어 중요한 해인 지금 브랜드의 뿌리에서 영감을 얻은 새롭고 현대적인 장식 패키지를 선보이면서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 기반을 구축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브랜드 유산을 지켜나가는 동시에 급속한 글로벌 성장을 위해 페어필드 바이 메리어트는 획기적인 이니셔티브를 발표했다:

- 농장에서 호텔로, 페어필드의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 출시: 새로운 실내 장식 패키지는 따뜻하고 시대를 초월하며 미래 지향적이면서도 브랜드 유산을 되돌아볼 수 있다. 페어필드 팜의 느낌을 불러 일으키는 특별한 요소로는 만남과 연결을 위한 로비의 팜하우스 테이블, 로비와 객실에 전시된 예술작품으로서 페어필드 팜 사진, 자연 소재 및 호텔 곳곳에 사용된 독특한 질감 등이 있으며 각 호텔의 히스토리 월은 브랜드의 근간을 보여준다. 새로운 디자인은 보스턴 외각에 오픈 하는 브랜드의 신규 호텔을 포함해 전 세계 호텔에서 선보여질 예정이다.

- 지역 사회에 대한 지속적인 봉사: 페어필드는 브랜드의 30년 역사를 존중하고 미래를 기대하는 글로벌 빌드 캠페인(Global Build Campaign)을 통해 내셔널 파트너십을 맺음으로써 해비타트(Habitat for Humanity)에 대한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글로벌 빌드 캠페인은 한 달 동안 5개국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며, 페어필드 직원들이 현지 해비타트와 힘을 합쳐 미래와 현재의 주택 소유자들이 집이라고 부르는 장소를 짓거나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 뉴욕에서부터 최근 진입한 신규 시장 중 하나인 네팔에 이르기까지 이 캠페인은 페어필드의 30년 역사상 가장 큰 “봉사 집회(Rally to Serve)”의 날이 될 것이며 전 세계 직원들에게 그들이 속한 지역 사회에 환원할 수 있도록 장려할 것이다.

한편, 국내에서도 페어필드 호텔이 내년 서울과 부산 해운대, 그리고 2019년 부산 송도에 최초로 오픈할 예정이다. 서울은 553개의 객실, 부산 해운대는 221객실, 그리고 송도는 162객실 규모이다.

 

한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elAviaOpenMediaContact Us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5026 서울시 광진구 자양로 131, K&S빌딩 307호  |  대표전화 : 02)3297-7607  |  팩스 : 02)6008-7353
오픈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210-13-42325  |  대표 : 마은주
호텔아비아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광진 라 00128  |  대표ㆍ편집인 : 장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수
Copyright © 2018 호텔아비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