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Hotel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국내 첫 럭셔리 호텔로 2020년 선보여
호텔아비아 편집국  |  hotelavia@hotelavia.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4  16:55: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아코르호텔 그룹의 랜드마크 럭셔리 브랜드 페어몬트가 2020년 드디어 대한민국의 파이낸셜 허브인 서울의 여의도에 상륙한다.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아코르호텔 그룹이 국내에서 선보이는 첫 럭셔리 호텔이자 FRHI호텔 앤 리조트를 인수한 뒤 아시아퍼시픽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호텔경영 계약을 체결하게 된 페어몬트 호텔로 더욱 기대를 모은다.

파크원은 파리의 퐁피두 센터 등을 설계한 세계적인 건축가 리차드 로저스 경의 독창적인 설계가 돋보이는 친환경 최첨단 복합 건물이며,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총 326개의 객실과 최고층 루프탑테라스 레스토랑 및 바를 비롯한 4개의 식음료장, 사우나, 스파, 피트니스센터, 수영장, 행사장과 미팅룸 등을 갖춘 인터내셔널브랜드 5성급 호텔로 입성한다.

페어몬트는 현재 전 세계 24개국 주요 도시에 최고급 럭셔리호텔 및 리조트를 운영중에 있으며 아시아에서는 중국·인도·인도네시아·필리핀·싱가포르 등에 진출해 있다. 세계적인 랜드마크 럭셔리 호텔인 뉴욕의 플라자, 런던의 사보이, 상하이의 페어몬트 피스, 샌프란시스코와 두바이의 페어몬트 등이 페어몬트 네트워크에 포함되어 있으며, 2020년까지 30개국에 총 95개의 호텔로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계획이다.

   
▲ 아코르호텔 아시아지역 COO 패트릭 바셋 (왼쪽), 파크원호텔매니지먼트 채원 대표이사 (오른쪽)

아코르호텔 그룹의 아시아 지역 총괄 운영책임자(COO)인 패트릭 바셋은 “아코르호텔 그룹은 국내시장에 진입한지 올해로 30년이 되었다”며, “현재까지 쌓아온 노하우와 경험을 통해 페어몬트 앰배새더 서울을 국내 최고의 럭셔리 호텔 및 한국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이 입주하게 될 파크원은 연면적 기준 인근 63빌딩의 4배 규모로, 지상 69층∙ 53층 건물 2개동으로 이루어진 국내 최고층 오피스타워와 단일 시설로는 서울 시내 최대 규모의 현대백화점, 그리고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로 구성되어 있는 63만0177m²(19만평) 규모의 매머드 급 복합단지이다. 인천공항으로의 접근성이 뛰어난 파크원은 지하철 5호선과 9호선의 환승역인 여의도역과 지하보도를 통해 연결될 예정이며, 인근에 여의나루역도 위치한 교통의 요충지로 완공 후 인근 IFC 및 MBC의 부지 개발과 함께 여의도 권역의 업무 및 상업 중심지 역할을 담당하는 동시에 여의도 스카이라인에 새로운 역사를 쓸 것으로 기대된다.

 

 

호텔아비아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elAviaOpenMediaContact Us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5026 서울시 광진구 자양로 131, K&S빌딩 307호  |  대표전화 : 02)3297-7607  |  팩스 : 02)6008-7353
오픈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210-13-42325  |  대표 : 마은주
호텔아비아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광진 라 00128  |  대표ㆍ편집인 : 장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진수
Copyright © 2017 호텔아비아. All rights reserved.